• 최종편집 2024-07-16(화)
 

31277908_20240613104113_4115802463.jpg

 

장마철은 출퇴근부터 아웃도어 활동까지 불편한 점이 많아지는 시기다. 특히 강수량이 많은 날에는 우산을 써도 몸이 젖고 거센 비바람이 분다면 우산이 뒤집어지기도 한다. 이에 정통 아웃도어 브랜드 레드페이스가 장마철을 보다 편하게 보낼 수 있는 2종의 우의를 출시했다.

 

‘옵티멀 레인코트’는 다리까지 보호 가능한 긴 기장의 코트 스타일로 강수량이 많은 날이나 비바람이 부는 아웃도어 환경에서 활용하기 좋다. 무더운 여름, 오랜 시간 레인코트를 착용할 경우 땀이 나는 상황을 방지하기 위해 통기성을 높일 수 있도록 별도의 통풍구를 적용했다. 덕분에 움직임이 많은 산행에서도 땀과 열기를 빠르게 배출해 신체 컨디션을 쾌적하게 유지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준다.

사용자를 위한 세심한 디테일도 놓치지 않았다. 전면부는 일반 재킷처럼 편하게 착용할 수 있도록 지퍼 형식으로 제작됐으며, 버튼을 더해 무더운 날씨에는 버튼만 채결해 통기성을 높일 수 있도록 설계됐다. 또한 배낭을 멘 상태로 착용할 수 있도록 넉넉한 사이즈로 구성됐다. 여기에 허리 부분에는 E-스트링과 스토퍼가 적용돼 착용자에 맞게 세밀한 허리 사이즈 조절이 가능하며, 후드에도 조임 가능한 E-스트링이 장착돼 비를 막는 데 효과적이다.

산행 시 갑작스러운 비에 대비할 수 있도록 휴대성도 높였다. 가벼운 무게는 물론, 주머니가 함께 제공돼 사용하지 않을 땐 작은 사이즈로 접어 간편하게 보관할 수 있다.

이 상품은 여성을 위한 M 사이즈와 남성을 위한 L 사이즈로 구성됐으며, 색상은 카키, 블루, 오렌지가 있다.

조금 더 가볍게 활용할 수 있는 상품도 있다. ‘옵티멀 판쵸우의’는 상반신부터 무릎 위까지 오는 망토 형태의 심플한 디자인이 특징이다. 얼굴을 구멍에 넣어 입는 형태로 팔이 자유로워 활동성이 높다.

해당 상품 역시 배낭을 멘 상태에서도 착용할 수 있는 넉넉한 사이즈다. 일체형 후드에는 E-스트링을 적용해 비바람을 효과적으로 막을 수 있게 사이즈 조절이 가능하며, 판초 원단 양 끝단에도 스트링이 있어 체형에 맞게 조절할 수 있다.

산행은 물론 여행과 일상에서도 갑작스러운 비에 대비할 수 있게 가벼운 무게가 특징이며, 수납이 쉽도록 전용 주머니를 함께 제공한다. 이 상품은 단일 사이즈에 색상은 카키, 블루, 오렌지로 구성됐다.

레드페이스는 장마 기간에는 아웃도어 활동뿐만 아니라 출퇴근 시에도 언제 내릴지 모를 비에 항상 대비해야 한다며 철저한 방수 기능은 물론 휴대성까지 갖춘 레드페이스의 우의와 함께 장마를 미리 대비해 보길 바란다고 밝혔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우중 산행은 물론 출퇴근 길에도 유용한 ‘레인코트·판쵸우의’ 출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